'3연승 끝'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서브 열세+속공 방어 실패가 패인"[대전 패장]

2023-01-25 21:26:56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3연승을 마감한 성공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우리카드는 25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가진 삼성화재와의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대3(13-25, 25-21, 25-18, 20-25, 9-15)로 패했다. 1세트를 내주고 2, 3세트를 잇달아 잡으면서 4연승을 바라봤던 우리카드는 4세트 막판 범실로 흐름을 넘겨준 데 이어, 5세트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잇달아 실점하면서 결국 고개를 숙였다. 이날 패배로 우리카드는 승점 38(14승10패)이 되며 2위 현대캐피탈승점 43·14승9패)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상대 서브가 좋았는데, 우리는 그러지 못했다. 센터 블로커들에게 맨투맨을 지시했는데 상대 속공을 잘 막아내지 못했다. 감독의 잘못"이라고 이날 경기를 평했다. 이날 김지한의 활약을 두고는 "잘 해주고 있지만, 항상 지적했던 부분들이 그대로 드러났다. 오늘도 이런 부분이 나타났는데, 계속 이런 부분이 이어지면 다음에 하기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선수들이 최근 흐름이 좋다 보니 다소 들뜬 부분이 있지만, 배구는 항상 겸손한 자세로 리듬을 이어가야 한다. 경기는 사람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업다운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