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인터내셔널 ‘카발란’, 특별함 원하는 MZ세대 인기 업고 국내 판매량 급증

2023-01-25 17:55:51



골든블루 인터내셔널은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Kavalan)'의 2022년 국내 판매량이 전년 대비 약 169%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카발란'은 2006년에 '킹 카 그룹(King Car Group)'이 설립한 타이완 최초의 위스키 증류소인 '카발란'에서 생산하고 있는 싱글몰트 위스키다.

'카발란'과 같은 싱글몰트 위스키는 단일 증류소에서 원액을 증류하기 때문에 증류소의 특징이 맛과 향에 반영된다. '카발란'의 경우 덥고 습한 타이완의 기후 조건이 숙성 방식에 영향을 미쳤다. 타이완의 고온다습한 기후는 캐스크(Cask 와인, 위스키 등을 숙성시키는 나무통)의 풍미가 원액에 더 빨리 스며들게 하는 특징이 있다. 이를 통해 개성있고 독특한 향미를 갖추게 됐고, 특별한 경험을 원하는 MZ세대 사이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카발란'은 다른 싱글몰트 위스키에 비해 다채로운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쉐리 캐스크, 브랜디, 엑스버번, 포트, 비노바리끄 등 다양한 캐스크에서 숙성해 제품 별로 차별화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이에 힘입어 '카발란'의 면세점 판매량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지난해 '카발란'의 면세점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15% 상승했다.

김동욱 골든블루 인터내셔널 대표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카발란'의 판매량은 치열한 위스키 시장에 속에서 '카발란'의 우수한 품질과 공격적인 마케팅이 함께 만들어낸 결과다"며 "세계 유수의 특별한 위스키들을 국내에 지속적으로 선보여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