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양현종 대신 문동주?' 일본과 한국의 차이...추신수가 간과한 점 하나

2023-01-24 20:20:10

5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 경기. 9회말 추신수가 끝내기 홈런을 쳤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추신수.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7.5/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설 연휴, 야구계를 흔든 추신수 발언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추신수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역 한인 라디오 한 매체에 출연, 한국 야구대표팀 선발에 대해 작심 발언을 했다.

논란 중 하나는 지난 4일 발표된 WBC 대표팀 세대교체에 대해 부분이었다.

추신수는 "일본만 봐도 일단 국제 대회를 하면 새로운 얼굴들이 많다. 김현수(35·LG)가 정말 좋은 선수긴 하지만 저라면 미래를 봤을 것 같다. 당장 성적 보다 앞을 봤더라면 사실 안 가는 게 맞고, 새로 뽑혀야 했을 선수들이 더 많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까지 김광현(34·SSG), 양현종(34·KIA)이냐. 이 선수들이 실력이 부족하다는 게 아니다. 어린 선수 중에 재능 있는 선수들이 어마어마하게 많다. WBC 같은 국제 대회에 나가면 어린 선수들이 느끼는 감정이나 마인드 자체가 달라진다. 다녀와서 앞으로 한국야구에서 할 것들, 외국으로 나갈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도 한국야구가 할 일"이라며 문동주(19·한화)와 안우진(24·키움)을 언급했다.

문동주에 대해서는 "그만큼 던지는 투수가 없다"고 했다. 안우진에 대해서는 "박찬호 선배 다음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선수"라며 발탁하지 않은 점을 아쉬워했다.

하지만 추신수가 간과한 점이 있다.

한국 대표팀도 김광현 양현종 같은 베테랑만 뽑은 건 아니다.

젊은 투수도 이에 못지 않게 많이 뽑았다. 안우진과 문동주는 선택 받지 못했지만 정우영(24), 김윤식(23·이상 LG), 곽빈(24) 정철원(24·이상 두산), 원태인(23·삼성), 소형준(22·KT), 이의리(21·KIA) 등 25세 이하 영건들이 15명의 투수 엔트리 중 절반에 가까운 7명이나 된다.

국제대회 무대에서 뛸 만한 실력 있는 젊은 투수들은 최대한 다 뽑은 셈. 지난해 신인 문동주는 가능성이 무한한 미래지만 1군 무대 13경기가 전부란 경험 부족 측면에서 최종 엔트리 발탁에는 실패했다.

골든글러브 수상자 안우진은 문동주와 전혀 다른 이유로 배제됐다. 만약 학교 폭력 이슈가 없었다면 당연히 뽑았을 선수다. 결국 국가대표에 승선할 만한 젊은 투수 중 빠진 선수는 안우진이 유일했다.

추신수가 "새로운 얼굴이 많다"고 주장하는 일본도 젊은 선수들만 뽑은 건 아니다.

국내 리그에서 영건들이 정상급 투수로 대거 약진하면서 최고 투수들을 나이와 관계 없이 추려낸 것 뿐이다.

사사키 로키(21·지바 롯데), 다카하시 히로토(20·주니치), 도고 쇼세이(요미우리), 우다가와 유키(20·오릭스), 미야기 히로야(21·오릭스) 등 2000년대 생 투수들은 리그 정상급 기량을 검증받은 선수들.

반면, 다르빗슈 유(36·샌디에이고) 같은 오랜 대표팀 경력의 베테랑 투수도 있다. "또 김광현이냐"는 말을 할 수 없는 셈.

한국과 일본의 차이점이라면 젊은 선수들의 성장 속도에 있다. 추신수 주장대로 KBO에 "재능 있는 선수"는 많지만 아직 '완성된 선수'는 그리 많지 않다. 대표팀은 완성된 선수가 나가야 하는 무대다.

최강 전력으로 맞붙는 국가대항전인 WBC. 나이와 관계 없이 가장 야구 잘하는 선수들로 팀을 꾸리는 건 당연한 일이다. 추신수가 주장하는 "젊은 선수들의 경험"은 결과물일 뿐이다. 목표와 결과물을 착각하면 안된다.

갈수록 관중이 줄고 있는 한국야구. 최강 전력의 경쟁팀이 출전하는 이번 국제대회에서 참패하면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까. 아시안게임 출전 선수급으로 온통 젊은 선수만 뽑아나갔다가 예선 탈락하면 그 책임은 누가 질 수 있을까.

현실에 발을 붙이지 않은 비난은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