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표준지 공시지가 지난해보다 6.02% 하락

2023-01-25 11:44:22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시 표준지 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6.02% 떨어졌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 기준 대구시 표준지 1만4천46필지 공시지가 평균 변동률을 이같이 공시했다.

지역별로 달성군 -6.76%, 북구 -6.41%, 남구 -6.25%, 달서구 -6.24%, 동구 -6.21%, 서구 -6.17%, 중구 -6.11%, 수성구 -5.18% 등이다.

전국 변동률은 -5.92%다.

이는 정부가 부동산 보유세 부담 완화를 위해 공시지가를 하향 조정한 데 따른 것이라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대구시 표준지 가운데 최고 지가는 중구 동성로2가 법무사회관으로 ㎡당 3천872만원이다.
최저 지가는 달성군 가창면 정대리 일대 야산으로 ㎡당 365원이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www.realtyprice.kr)와 해당 표준지 소재 시·구·군 토지정보과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이의신청은 다음 달 23일까지다.

tjd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