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해외진출 韓스타트업 절반이 처음부터 해외서 창업"

2023-01-25 11:06:20

[제작 이태호]


259개사 진출 현황 조사…'본글로벌' 스타트업 꾸준히 늘어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현재 해외에 진출해 있는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절반은 처음부터 해외에서 창업한 회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지난달 북미, 아시아, 유럽 지역 29개국의 해외 진출 스타트업 259개사를 대상으로 현황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5일 밝혔다.

처음부터 해외에서 창업한 '본 글로벌'(Born Global) 스타트업의 비중은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37%에서 2021년 46%, 지난해에는 51%(132개사)까지 늘어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 지난해 신규 창업한 곳은 26개사였고, 이 중 절반이 한국에 모기업이 없는 본 글로벌 스타트업이었다.

국내 스타트업이 가장 많이 진출하는 지역은 미국 실리콘밸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진출 스타트업(36.7%) 중 48.4%가 실리콘밸리에 소재하고 있었고, 중국(19.7%), 동남아(15.4%), 유럽(10.8%)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북미 진출 스타트업의 비중은 2020년 이후 감소세를 보였다.

진출 분야는 인공지능(8.9%), 라이프스타일(8.1%), 모바일(7.7%), 게임·엔터테인먼트(7.3%) 등으로 다양한 분야에 고르게 분포됐다.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70%는 성장 초기 단계(시리즈 A)였고, 직원 수가 10명 이하인 곳이 64%였다.

연 매출은 100만달러(한화 약 12억원) 이상이 25%로 가장 많았고, 1만달러(1천200만원) 이하가 18%를 차지해 아령형 분포를 나타냈다.

해외 진출 방식은 단독 투자가 76.5%로 가장 많았고, 해외 기업과의 합작투자가 8.1%, 해외지사를 본사로 전환하는 '플립'이 5.0%였다.

지난해 해외 투자 유치에 성공한 스타트업은 6개사였다.

hee1@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