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수술 전 항암치료, 재발 위험↓"

2023-01-25 11:02:56

[출처: 삼성서울병원]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기 대장암은 수술 전에 항암 치료를 시작하면 재발 위험이 28%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버밍엄 대학과 리즈 대학 연구팀이 영국 암 연구소(Cancer Research UK)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 임상시험(FOxTROT)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일간 가디언(Guardian) 인터넷판이 23일 보도했다.

이 임상시험은 영국, 덴마크, 스웨덴의 85개 의료기관에서 1천53명의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환자들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한 그룹은 수술 전 6주 동안과 수술 후 18주 동안, 다른 그룹은 수술 후 24주 동안 항암치료를 받았다.

결과는 수술 전 항암 치료를 받은 그룹이 재발 위험이 평균 2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암은 수술 후 3명 중 한 명이 재발한다.
버밍엄 대학 로라 맥길 임상시험학 교수는 이 결과는 다른 여러 암처럼 수술 전 항암치료가 효과가 있다는 증거를 뒷받침하는 것이라면서 대장암 치료법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2016년에 대장암 진단을 받아 직접 이 임상시험에 참가했던 리즈 대학의 제프리 호가드 교수는 수술 전 항암치료로 브레인 포그(brain fog), 극심한 피로감 등 부작용으로 상당한 고통을 겪었지만 수술 후 합병증과 재발이 없어 보상 효과를 누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브레인 포그는 뇌에 안개가 낀 것 같이 집중이 잘 안 되고 기억력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리즈 대학 의대 종양 전문의 매슈 세이머 교수는 대장암 치료는 '타이밍'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수술 후 보다는 수술에 앞서 먼저 항암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놀라운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 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학술지 '임상 종양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