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쌍둥이 감독' 대결서 동생 조동현 2연패 뒤 2연승

2023-01-24 16:33:01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형 조상현 감독의 LG 5연승 저지하며 3연승…프림 더블더블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창원 LG의 5연승을 저지하고 3연승을 수확했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LG를 82-75로 물리쳤다.

최근 3연승을 거둔 현대모비스는 시즌 20승을 돌파하며 단독 3위(20승 14패)에 올랐다.

LG는 20승 13패로 2위를 지켰으나 최근 연승 행진이 4경기에서 중단되며 현대모비스에 0.5경기 차로 쫓겼다. 선두 안양 KGC인삼공사(23승 10패)와는 3경기 차가 됐다.

현대모비스와 LG는 '쌍둥이 형제 사령탑'인 조동현, 조상현 감독이 각각 이끄는 팀이다.

이번 시즌 1, 2라운드 맞대결에서는 형 조상현 감독의 LG가 연이어 이겼으나 이달 1일 3라운드에서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현대모비스가 이긴 데 이어 설 연휴 마지막 날 펼쳐진 4라운드에서도 다시 동생이 웃었다.


1쿼터를 25-24로 근소하게 앞선 현대모비스가 2쿼터 중반 외곽포로 흐름을 잡았다.

2쿼터 7분 16초를 남기고 신민석이 30-28로 전세를 뒤집는 3점 슛을 꽂았고, 4분 34초 전엔 서명진이 3점포로 36-30을 만들었다.

LG가 턴오버를 연발하는 가운데 2쿼터 종료 2분 19초를 남기고는 현대모비스가 장재석의 자유투 2득점으로 두 자릿수 격차(43-32)를 만든 뒤 전반을 49-40으로 리드했다.

후반 들어 수비를 재정비한 LG는 정희재와 이재도의 외곽 슛이 터지며 추격에 나섰고, 3쿼터 4분을 남기고는 55-57로 바짝 따라붙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이우석의 3점 슛으로 응수한 것을 시작으로 12득점을 내리 뽑아내며 69-55로 도망간 채 3쿼터를 마쳤다.

10점 안팎의 격차가 이어지던 4쿼터 LG는 1분 51초를 남기고 69-75로 틈을 좁혀 역전을 노렸지만, 현대모비스는 1분 36초 전 게이지 프림의 골밑슛으로 한숨을 돌리고 1분 12초 전 서명진의 3점 포로 쐐기를 박았다.

프림이 24점 10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서명진이 3점 슛 3개 등 14점, 함지훈이 11점을 보태 현대모비스의 승리에 앞장섰다.

LG에선 단테 커닝햄이 16점 5리바운드, 이재도가 15점 7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2∼3쿼터에만 10개의 턴오버가 나온 게 아쉬웠다.

song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