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연패…게다가 이정현, 이원석 부상.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는 삼성의 현실

2023-01-22 21:44:06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리그 최하위 서울 삼성에게 단독 1위 안양 KGC는 너무나 버거운 상대였다. 이길 확률은 희박했다. 그저 프로답게 최선을 다 하면서 기적을 기대하는 게 전략의 핵심일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현실은 잔혹했다. KGC의 전력은 막강했고, 삼성은 무기력했다. 결국 큰 점수차로 패하며 연패 숫자를 '11'로 늘렸다.



그런데 패배보다 더 나쁜 상황이 나왔다. 이정현과 이원석, 두 명의 핵심 선수들이 경기 중 부상을 입었기 때문이다. 어쩌면 11연패보다 이들의 부상이 은희석 삼성 감독에게는 더 아픈 현실일 것이다. '이보다 더 나쁠 순 없다'는 말이 현재 삼성의 모습을 설명하고 있다.

KGC가 최약체 삼성을 25점 차로 격파했다. KGC는 22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오마리 스펠맨(23득점-13리바운드)과 문성곤(15득점), 박지훈(11득점) 등의 두 자릿수 득점을 앞세워 다랄 윌리스(22득점)가 분전한 삼성을 91대66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KGC는 23승(10패)째를 올리며 2위 창원 LG와 2.5경기차를 만들었다. 반면 삼성은 11연패에 빠졌다.

KGC가 1쿼터부터 스펠맨과 오세근의 포스트 장악력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문성곤과 배병준은 마음껏 외곽포를 던졌다. 삼성은 이들을 막을 수비 전략을 가동하지 못했다. 1쿼터부터 24-18로 격차가 벌어졌다. 2쿼터 역시 마찬가지. KGC의 3점포가 불을 뿜었다. 압도적인 리바운드 우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격 루트를 가동했다. 전반에 45-32, 13점 차이가 났다.

3쿼터에는 더 큰 악재가 발생했다. 쿼터 시작 40초 만에 간판스타 이정현이 부상으로 쓰러졌다. 제대로 걷지도 못한 채 경기에서 빠졌다. 4쿼터에 돌아오긴 했지만, 후유증이 우려되는 모습이었다. 이때부터는 완전히 일방적인 경기였다. 이미 승부가 나버린 상황이었다. KGC는 3쿼터에 무려 30점 차이(69-39)를 만들었다. 4쿼터는 완전히 가비지 타임이었다. 그런데 삼성은 여기서도 악재를 만났다. 이원석까지 부상으로 빠졌다. 최악의 모습이 계속 이어졌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