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탁구 희망'조승민X안재현,中신예조에 1대3패...아쉬운 준우승[WTT도하컨텐더]

2023-01-22 01:10:00

출처=WTT

'대한민국 탁구 영건' 조승민(삼성생명)-안재현(한국거래소)조가 새해 첫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준우승했다.



조승민-안재현 조는 21일 오후(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아레나에서 펼쳐진 월드테이블테니스(WTT) 남자 복식 결승에서 '중국 신예조' 저우카이-위쯔양 조에 게임 스코어 1대3(11-5, 7-11, 7-11, 9-11)로 석패했다.

2016년 남아공 케이프타운 세계주니어탁구선수권 우승조 안재현-조승민은 이번 대회 매경기 파죽지세였다. 16강에서 대만, 8강에서 이란조를 줄줄이 꺾은 후 4강에서 '대한민국 선배 톱랭커'조이자 지난해 세계선수권 준우승팀 장우진-임종훈조와 격돌했다. 한솥밥 풀게임 혈투끝에 3대2(5-11, 11-9, 11-4, 10-12, 13-11)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2년 전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21년 WTT 도하 스타 컨텐더에서 이미 우승을 경험했고, 안재현의 한국거래소 이적 전까지 대전 동산고-삼성생명에서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춰온 조승민-안재현조의 눈빛 호흡이 건재했다.

설 연휴 첫날인 21일 오후 11시 펼쳐진 결승에서 중국조 저우카이-위쯔양을 상대로 금메달에 도전했다. 1게임을 11-5로 가볍게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지만 2게임을 7-11로 내줬다. 3게임을 접전 끝에 7-11로 내준 후 4게임 초반 1-4까지 밀렸지만 5-6, 6-7까지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그러나 승부처에서 상대에게 잇달아 허를 찔렸고, 6-9까지 밀렸다. 막판 조승민의 왼손 드라이브가 맞아들며 9-10까지 추격, 마지막 반전을 노렸지만 마지막 랠리 싸움을 이겨내지 못하며 아깝게 9-11로 패했다. 내용 면에선 아쉬운 패배였지만 새해 첫 대회 첫 파이널 진출, 준우승 낭보를 전했다.

한편 새해 첫 WTT 메이저 대회에서 한국 탁구는 남자단식(장우진), 남자복식(조승민-안재현), 여자복식(전지희-신유빈), 혼합복식(임종훈-신유빈) 등 5종목 중 4종목에서 결승행에 성공하는 성과를 올렸다. 4종목 모두 선전했지만, 우승 기회에서 톱랭커, 만리장성을 상대로 단 한 끗차를 넘지 못한 채 준우승한 점은 아쉬웠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