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골프단, LPGA 장타 5위 김아림 영입…베테랑 김인경·신지은과 재계약 완료

2023-01-19 18:01:34

한화큐셀골프단에 합류한 김아림. 사진제공=한화큐셀골프단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한화큐셀골프단'이 장타여왕 김아림을 영입하며 2023시즌 선수단 구성을 마쳤다고 19일 발표했다.



LPGA 김아림이 신규 영입됐다. 기존 LPGA에서 활동중인 지은희와 KLPGA에서 활동중인 이정민, 김지영2, 허다빈 외에 LPGA 베테랑 김인경, 신지은과 재계약을 완료했다. KLPGA 성유진과 JLPGA 이민영과도 계약을 연장하여 총 9명의 선수를 후원할 계획이다. 2017년부터 6년간 한화큐셀골프단과 동행해 온 LPGA 넬리 코다와의 계약은 지난해 12월을 끝으로 종료됐다.

김아림은 LPGA를 대표하는 장타자로 올해 LPGA 데뷔 3년차를 맞이한다. 2013년 KLPGA 프로로 입문한 그는 2020년 LPGA US여자오픈 우승을 계기로 2021년 LPGA에 진출하며 글로벌 무대에 도전장을 냈다. 지난해에는 KLPGA 투어 메이저대회 크리스 F&C 제44회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LPGA 1승, KLPGA 3승 등 통산 4승에 빛나는 김아림은 작년 LPGA 평균 비거리 전체 5위를 달성하며 장타력을 과시했다. 그린적중률 또한 12위로 안정적인 아이언샷이 강점이다.

김아림은 "오랜 명성을 자랑하는 한화큐셀골프단의 일원이 돼 영광"이라며 "늘 응원해 주시는 팬 분들과 골프단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2023시즌에도 우승과 함께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큐셀골프단은 신지은, 김인경, 성유진, 이민영과도 재계약을 맺으며 새로 영입한 김아림과 함께 탄탄해진 선수단 라인업을 구성했다. 특히 신지은은 2013년 입단 후 지금까지 지은희와 더불어 가장 오랜 기간 소속 선수로 활동중이다. 신지은은 "11년 동안 한화큐셀골프단 선수로 활동하며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를 받은 덕분에 LPGA에서의 13년째해를 든든하게 맞이할 수 있어 기쁘다. 한화선수라는 자부심을 주어 감사하고 우수한 성적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재계약 소감을 전했다.

한화큐셀골프단 소속 선수들은 2017년과 2019년 글로벌 3대 투어인 한미일 투어에서 총 10승을 올리는 등 지난해까지 LPGA 22승, KLPGA 15승, JLPGA 6승과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3승을 달성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