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회원단체"학생선수 출석인정일수 확대 환영"[공식발표]

2023-01-19 16:04:33



"학생선수 출석인정일수 확대 결정을 환영한다!"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19일 경기단체연합회, 17개 시도체육회, 2289개 시군구체육회장협의회 등 회원단체를 비롯한 11개 체육유관단체(국가대표지도자협의회, 한국체육학회, 대한민국국가대표선수회, 한국올림픽성화회, 한국여성스포츠회, 전국직장운동경기부지도자협의회, 종목별 학교운동부지도자위원회 연합, 대한민국운동선수학부모연대 등)와 연대해 정부의 2023학년도 학생선수 '출석인정일수' 확대에 대한 환영 성명을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는 이날 양 부처가 함께 학생선수의 대회 및 훈련 참가를 위한 2023학년도 '출석인정일수' 확대, '주중대회 주말대회 전환의 종목별 자율 추진', '전국소년체육대회의 현 체제 유지' 등 스포츠혁신위권고안 일부 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초등학교 5일, 중학교 12일, 고등학교 25일로 축소됐던 출석인정일수는 새해 새학기가 시작되는 3월부터 초등학교 20일, 중학교 35일, 고등학교 50일로 확대된다. 교육부는 특히 고등학교의 경우 전문체육 진로가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임을 고려, 고교학점제가 시행되는 2025년에는 전체 수업일수의 1/3(약 63일)까지의 확대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 발표 직후 대한체육회와 체육유관단체는 공식 성명을 통해 "비록 체육계가 정부에 요구해 온 연간 수업일수의 1/3(63~64일) 수준으로의 확대에 비해 부족한 면이 있어 아쉬우나, 현장 이해관계자 의견을 반영하여 확대한 점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또 일선 체육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 '주중대회 주말대회 전환'을 종목별 자율 추진에 맡긴 점, '전국소년체육대회를 현 체제로 유지'한 점 등에 대해서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또한 대한체육회와 체육유관단체는 성명을 통해 "학생선수들이 보다 자유롭게 본인의 진로와 꿈을 이루는 데 매진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일각에서 제기하는 학습 결손 우려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는 학습지원 방안에 적극 협력해 학생선수들이 운동과 학업을 균형적으로 병행하는 전인적인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는 다짐도 함께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