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마스크 해제에 겨울 스포츠계 '반색'…"흥행 도움 기대"

2023-01-20 11:40:53

2019년 3월 19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플레이오프 3차전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 관중이 도로공사를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배구·프로농구 활기 회복 기대감…"문체부 지침은 필요"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홍규빈 이의진 기자 = 배구, 농구 등 겨울철 실내 스포츠 종목들은 20일 정부가 발표한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 방안을 한목소리로 환영했다.

이날 정부는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해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은 제외된다.

이에 따라 자유롭고 활기찬 응원 문화가 실내 경기장에 돌아오고 덩달아 스포츠 전체 인기도 되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흘러나온다.

한국배구연맹(KOVO)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마스크를 벗으면 육성 응원 소리가 더 커지고, 활기찬 분위기가 연출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전에 배구를 즐겼던 문화로 돌아간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지침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내려올 것"이라면서 "지방자치단체별로 여전히 취식 금지를 권고하는 곳이 있었는데 이제는 모두 해제되고 정상화하는 분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불편한 마스크가 사라지며 배구 팬들이 다시 경기장을 찾을 것이라고도 기대했다.

실제로 한 시즌 평균 50만명을 상회하던 V리그 총관중 수는 무관중 지침과 리그 중단 등과 맞물려 2020-2021시즌 2만8천142명으로 곤두박질쳤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에 접어든 2021-2022시즌에도 23만9천975명에 그쳤다.

KOVO 관계자는 "실내 마스크가 해제된 만큼 관중 수도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프로농구계 역시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관계자는 "현재 육성 응원을 자제 중이라 조금은 무미건조하게 응원하는 것 같아 아쉬웠는데 예전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니 기대된다"고 말했다.

다만 "문체부 지침 없이 임의로 결정할 수 없다"면서 "코로나19 방역도 정부 지침을 통해 확인한 후 구단별로 연고지의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남자 프로농구를 관장하는 KBL 관계자는 "긍정적 여건이 쌓여 프로농구 인기가 한층 치고 올라갈 수 있길 바란다"며 "팬분들께서도 편리하게 느껴지시지 않겠나. 후반기 순위싸움이 치열한데 흥행에 도움이 되는 요소"라고 기대했다.

구체적인 운영 지침에 대해선 "문체부 측에 유권해석을 의뢰했고 지침을 확인한 후 조속히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 프로당구는 이제 마스크를 벗고 경기에 나서는 선수가 늘어날 전망이다.

PBA 관계자는 "그동안 선수들은 중계방송이 잡힌 경기에서만 마스크를 벗었다"며 "방역 당국의 이번 발표로 중계되지 않는 경기까지 마스크 착용 여부를 선수에게 맡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중의 마스크 착용에 대해선 "개인 안전을 위해 쓰는 게 좋더라도 자율에 맡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bing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