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들급 황인수와 헤비급 명현만 진짜 싸운다. 정문홍 회장 "최종 발표는 기자회견 때"

2023-01-19 06:23:47

로드FC 미들급 챔피언 황인수와 로드FC 정문홍 회장이 유튜브 채널 '가오형 라이프'에서 명현만과의 대결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가오형 라이프 캡쳐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로드FC 미들급 챔피언' 황인수(29·FREE)와 '명승사자' 명현만(38)의 대결이 진짜 열리게 됐다.



로드FC 정문홍 회장의 개인 유튜브 채널 '가오형 라이프'에서 지난 17일 황인수와 명현만의 경기 확정 여부에 대해 업데이트 된 소식이 전해졌다.

그동안 황인수와 명현만은 서로를 디스하며 설전을 벌여왔다. 황인수는 지난해 12월 18일 열린 굽네 ROAD FC 062에서 해설을 맡아 중계방송을 하던 도중 복귀에 관한 질문에 특정 날짜에 명현만과 대결을 한다고 밝혔다.

로드FC 측에서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은 상태였지만, 해당 발언이 이슈화되면서 명현만과 황인수 경기 날짜가 확정된 것으로 SNS에 정보가 돌기 시작했다.

황인수는 '가오형 라이프'에 출연해 "스파링을 해봤는데 헤비급이 맞나 할 정도로 해볼 만하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질문했을 때 편하게 나왔다. 답변을 제 마음에 있는 그대로 얘기를 했는데 그게 불씨가 커졌다"고 이슈가 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정문홍 회장은 "우리는 발표도 안 했는데 네가 (황인수가) 2월 25일 얘기해 버리고, (명)현만이도 2월 25일인 것으로 얘기된 거 아닌가? 우리는 아직 발표 안 했다. 정리하려고 너와 자리를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수는 '입식 최강자' 명현만에게 MMA 룰이 아닌 입식격투기 룰로 도전장을 내밀면서 룰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황인수는 "스파링을 MMA로 했었을 때 (명현만이)날아가서 못 일어났다. 솔직하게 얘기하는 거다. 서 봤을 때도 괜찮았다. 입식 최강자니까. 입식으로 해서 이겨야지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입식 룰로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정 회장은 "다음에 최종적으로 기자회견 때 얘기하고, 준비를 잘해서 기자회견 때 조율해서 발표하자, 룰은 아마도 입식은 3분이다. MMA는 5분이니까. 예를 들어서 3라운드고 5라운드니까. 예를 들면 4분 4라운드, 조율해서 서로 타당하게 재미있는 매치를 하자"고 답변했다.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서는 장소, 날짜 등을 고려해야 한다. 로드FC는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공동개최하는 티오더 (대표 권성택)와 다양한 요소들을 조율하며 준비하고 있다.

정 회장은 "로드FC 시합은 날짜와 대관 장소, 중계 방송 등은 다음에 정식으로 발표해 드리겠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 '잠정적으로 시합을 한다'고 확정이 된 거다. '티오더' 권성택 대표님과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며 "명현만 선수하고 황인수 선수 시합을 매치할 수 있게 많이 도와주셨다. 이 경기의 성사에 힘 써주신 '티오더' 대표님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황인수와 명현만 경기에 관한 기자회견 일정은 추후 확정되는 대로 발표될 예정이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