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연승에서 멈춘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차라리 속 시원하다"

2023-01-18 21:18:26



"차라리 속 시원하다."



우리은행의 15연승 도전 행진이 꺾였다. 우리은행은 18일 인천 도원체육관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전에서 1쿼터부터 21점차까지 뒤지는 어려운 경기 끝에 78대81, 시즌 2번째 패배를 안았다. 박혜진 최이샘 등 주전 2명의 부상 공백에다 30득점을 올린 신한은행 김진영을 제대로 막지 못한 수비도 문제였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솔직히 연승 부담이 있었는데, 차라리 속이 시원하다"며 "연패가 끊길 때가 됐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초반에 21점차까지 크게 뒤졌지만 4쿼터 막판에 동점까지 성공하는 등 선수들이 생각보다 잘 따라가줬다"며 "역전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김진영을 비롯해 상대의 슛감이 워낙 좋았으니 어쩔 수 없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그나마 식스맨 박다정이 투입돼 3점슛 2개를 포함해 14득점을 올리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친 것은 나름 고무적이었다. 위 감독은 "다정이 덕분에 그나마 따라갈 수 있었다"며 "다음 경기부터는 박혜진이 다시 돌아오니 그나마 나아질 것으로 본다. 이후 어떻게 운영을 해나갈지 고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비록 이날 패했지만, 우리은행은 공동 2위 BNK와 삼성생명에 5.5경기차로 크게 앞서며 1위 자리에 대한 우려는 없었다.

인천=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