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자전"'오상은2세'오준성X박규현 '10대 복식조'종합선수권 男복식 깜짝우승!

2023-01-18 16:58:28



'무서운 10대' 박규현(18)-오준성(17) 조(미래에셋증권)가 종합탁구선수권 남자복식 정상에 올랐다.



박규현-오준성 조는 18일 제76회 세아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국군체육부대 김대우-곽유빈조에게 게임스코어 3대 2(7-11, 7-11, 11-9, 11-9, 11-9) 역전승을 거뒀다.

4강에서 삼성생명 호정문-임유노 조를 3대 1로 꺾고 결승에 오른 박규헌-오준성조는 결승전 김대우-곽유빈조에 두 게임을 먼저 내주고 위기에 몰렸으나, 내리 3게임을 11-9로 따내는 끈질긴 승부욕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연령별 랭킹 1위를 놓치지 않았던 왼손 에이스 박규현과 '레전드' 오상은 미래에셋대우 감독의 아들인 오준성은 중학교 졸업 후 실업팀 조기 입단을 택한 탁구재능들이다. 박규현이 고 1을 마친 후 미래에셋대우행을 택했고, 오준성 역시 지난해 말 실업팀 입단을 택했다. 박규현은 지난해 9월 실업챔피언전 단식에서 우승했고, 오준성은 고교생이던 8월 대통령기 일반부 단식에서 우승하는 등 이미 선배들에 필적하는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실업팀에서 의기투합한 첫 해, 종합선수권 남자복식 우승 쾌거를 일궜다.

'오준성 아버지' 오상은 미래에셋증권 감독은 현역 시절 종합선수권 개인복식 5회 우승 역사를 쓴 바 있다. 이날 오준성의 우승으로 부자가 종합선수권 정상에 오른 첫 기록도 탁구사에 새겨지게 됐다.

박규현과 오준성은 미래에셋증권과 한국수자원공사의 단체전 결승에서 2관왕 도전에 나선다. 박규현은 남자 단식 4강에서 팀 선배 우형규와 격돌한다.

한편 남자복식에 앞서 치러진 여자복식 결승에선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양하은-유한나 조가 대한항공의 김하영-이유진 조를 3대 1(11-7, 9-11, 11-9, 11-9)로 꺾고 2연패를 달성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