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세트 듀스까지 갔지만 결과는 0대3 패배. "방어는 잘했는데 공격력이..."[대전 코멘트]

2022-11-25 21:40:57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이 25일 대한항공전서 박수를 치며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반격에서의 공격력이 아쉬웠다."



잘싸웠지만 마지막이 아쉬웠다. 삼성화재는 25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대한항공과의 홈경기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패했다. 직전 경기서 KB손해보험에 3대0으로 승리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었지만 1위 대한항공엔 역부족이었다.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은 "서브와 서브 리시브 기본적인 면에서 부족함을 느꼈다"면서 "오늘은 바운드를 시키거나 수비가 된 상황은 많았는데 반격에서의 공격력이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삼성화재는 1세트는 18-25로 쉽게 내줬지만 2,3세트는 끝까지 따라가 듀스를 만들고도 패했다.

김 감독은 "기회가 몇번이 왔는데 그것을 점수로 만들어 주지 못했다. 몇 개만 점수로 이어졌다면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었는데…"라며 "공격력 자체가 떨어지는 것 같다. 상대적으로 전력이 떨어지는 것을 분석과 연습량으로 커버하려고 한다. 분석한대로 방어를 잘 했는데 공격력이 안됐다"라고 했다.

그래도 긍정적인 부분이 있냐고 묻자 "우리 입장에선 준비하고 만들어가는 단계다. 미들 블로커 쪽에서 신인들이 커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전=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