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0.01초" '스켈레톤 신성'정승기 시즌 첫 월드컵서 값진 은메달

2022-11-25 12:13:19



'스켈레톤 신성' 정승기가 올 시즌 첫 국제대회에서 빛나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승기(23·가톨릭관동대)는 25일 오전(한국시각)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제봅슬레이연맹(IBSF) 스켈레톤 월드컵 1차 대회에서 1차 시기 52초 87(스타트 4초 48), 2차 시기 52초 58(스타트 4초 48)를 기록, 합계 1분 45초 45를 기록, 1위와 0.01초 차로 최종 2위에 올랐다.

1분 45초 44를 기록한 영국의 마커스 와이어트가 1위, 1분 46초 10을 기록한 영국의 맷 스미스가 3위에 올랐다.

지난 2월 '생애 첫 올림픽'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평창 금 아이언맨' 윤성빈, '선배' 김지수과 함께 출전한 정승기는 10위에 오르며 가능성을 입증했고, 대회전 공식훈련에서도 스타트 순위 톱10에 드는 꾸준한 성적으로 상위권 입장을 예고한 바 있다.

은메달 직후 정승기 선수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0.01초 차이로 1등을 놓쳐 아쉽기는 하지만, 이번 시즌 첫 월드컵을 2위로 마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남은 7번의 월드컵 경기에서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임하겠다"는 각오도 함께 다졌다.

한편, 정승기는 내달 2일 미국 파크시티(Park City)에서 열리는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다시 정상에 도전한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