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김민재가 부담스러웠나…내내 측면에서 '표류'한 누녜스

2022-11-25 08:26:16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스트라이커 다르윈 누녜스(리버풀)는 우루과이 공격수 중 움직임이 가장 날렵했지만, 한국 수비진에 큰 부담을 주진 못했다.



누녜스는 24일(현지시각)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에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 뛰며 단 1개의 슈팅만을 기록했다.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와 투톱을 이룬 누녜스는 주로 좌측면에서 활약했다. 센터포워드보단 윙포워드에 가까웠다. 베테랑 수아레스가 느릿하고 소극적인 움직임으로 팀 공격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계속 측면에 '표류'했다.

후반 18분 역습 때 김민재를 완벽하게 벗겨내며 문전 앞까지 진입한 장면은 퍽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누녜스는 전방에서 마무리를 지어야 할 상황에서도 측면에 머물렀다. 우루과이는 이날 10개의 슛 중 유효슛을 만들지 못했다.

'BBC'는 후반 누녜스의 실시간 히트맵을 공개하며 누녜스가 조금 더 중앙으로 옮겨서 팀 득점을 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나 후반에 투입된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에게 박스를 맡기고 계속해서 측면을 누볐다. 90분 히트맵을 봐도 상대 박스 안에서 터치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걸 보여준다.

누녜스의 패스 성공률도 처참한 수준이었다. 20개의 패스 중 단 11개만을 동료에게 정확히 배달했다. 정확률 55%다.

우루과이는 누녜스, 수아레스, 카바니의 침묵 속 첫 경기에서 한국과 0대0으로 비겼다. 포르투갈과의 2차전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