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의 개막 9연승'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준비한대로 잘했다"[승장 코멘트]

2022-11-25 20:54:53

2022-2023 프로배구 V리그 현대건설과 페퍼저축은행의 경기가 16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11.16/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현대건설을 막아설 자가 없다.



현대건설은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9, 27-25, 25-18)으로 승리했다. 개막 후 9경기에서 9승무패. 9연승이다. 특히 '대항마'인 흥국생명을 상대로 1라운드 3대1 승리에 이어, 2라운드 대결에서 셧아웃 승리를 거둔 것은 의미가 크다. 그만큼 지금 현대건설의 독주를 위협할만 한 팀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흥국생명은 이날 현대건설을 만나기 전까지 5연승을 달리고 있었지만, 연승이 멈췄다. 올 시즌 2패가 모두 현대건설전이다.

경기전 "오늘도 서브로 흥국생명을 공략해보겠다"고 했던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승리 후 인터뷰에서 "우리가 준비한 것을 잘 한 것 같다. 야스민도 잘했지만,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자기 역할을 잘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초접전을 이루다 듀스 끝에 얻어낸 2세트가 인상적이었다. 분위기를 탄 포인트였다. 강 감독은 "2세트는 앞서갈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편하게 잡을 수 있는 공을 놓치면서 끌려갔다. 그 부분을 선수들에게 이야기 했는데, 마지막까지 잘 지켜줬다"며 호평했다.

이날 철벽 수비를 펼친 현대건설이다. 강성형 감독은 "상대는 큰 공격수가 2명이 있다. 우리가 사이드 블로킹이 높은 편은 아니라 포메이션을 잘 가져가고, 유효 블로킹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 부분에서 밀리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비결을 밝혔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