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처럼 해라"…전체 1순위, 패기 가득 '서브 에이스'가 터졌다 [수원 히어로]

2022-11-25 05:17:58

23일 오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한국전력과 OK금융그룹 경기. 신호진이 서브에이스를 넣은 후 석진욱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11.23/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너무 생각이 많더라고요."



신호진(21·OK금융그룹)은 2022~2023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의 유니폼을 입었다. 대학교 3학년 시절이었던 지난해 드래프트에 나오려고 했던 그는 철회하고 인하대에서 1년을 더 뛰었다. 결국 올해 1순위의 영광을 품었다.

대학 시절 최고의 선수였지만, 프로 무대는 달랐다. 신호진은 "아무래도 대학교 때와는 형들이 마인드부터 차이가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보여주고 싶은 것이 많은 신인. 석진욱 OK금융그룹은 감독은 부담을 내려놓기를 주문했다. 석 감독은 "잘하는 선수다. 다만, 잘하고 싶어서 너무 생각이 많다. 신인답게 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신호진은 "최근까지 부담이 많았다. 어떻게 하면 팀에 도움이 될 지를 많이 생각했다. 석 감독님께 조언을 받으면서 하다보니 지금은 이제 조금씩 적응되는 거 같다"라며 "프로에서는 무조건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 신인이니 실수해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으니 자신있게 하라고 해서 조금씩 안정이 됐다. 그런 말 하나하나가 편안한 마음을 갖도록 해줬다"고 이야기했다.

패기로 채워진 신호진은 결국 승부처에서 한 방을 해냈다. 지난 23일 한국전력전에서 1세트에 서브 에이스 하나를 성공시킨 신호진은 4세트 가장 필요한 순간에 두 번째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었다. 4세트 21-19에서 서브에이스를 성공했고, OK금융그룹은 한국전력의 추격을 끊어냈다. 4연승 행진.

신호진은 "예전 같았으면 실수하지 말고 넘기자는 생각이었는데, (조)재성이 형이 코트에서 뭐 없으니 상대를 부신다는 생각으로 하라고 조언을 해주다"고 비결을 말했다.

조금씩 커다는 신호진읜 모습에 석 감독도 미소를 지었다. 석 감독은 "점점 더 좋아지는 거 같다.대학배구를 보러 다닐 때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기대된다"고 다음을 기대했다.

기자들과의 첫 수훈 선수 인터뷰. 신호진은 "앞으로 잘하라는 의미인 거 같다. 다음에도 욕심내서 또 한 번 인터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미소를 지었다.수원=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