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이 된 포수 맞교환, B급 보내고 A급 영입한 NC..보상선수 시장 속 이유있는 자신감 왜?

2022-11-24 04:27:35

2020 KBO 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NC 양의지가 두산 최원준의 투구를 몸에 맞은 후 포수 박세혁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11.20/

[창원=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유례 없는 포수 맞교환. 치열한 FA 영입경쟁 속 현실이 됐다.



NC는 22일 주전 포수 양의지(35)를 잃었다. 구단주 까지 나선 두산의 6년 최대 152억원이란 파상공세에 아쉬움을 삼켰다.

양의지를 잃은 NC다이노스가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양의지 두산행이 발표된 다음날인 23일 FA 시장의 마지막 포수 박세혁(32)과의 계약에 합의했다. 계약 조건은 4년 최대 40억원 대 규모다. 박세혁은 24일 오전 창원을 방문해 NC와의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상상 속에 존재하는 듯 했던 FA 포수 맞교환. 현실이 됐다.

이에 따라 두 팀의 FA 경쟁구도는 2라운드로 넘어갔다. 보상 선수를 둘러 싼 신경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B급 FA 양의지를 영입한 두산은 보호선수 25인 외 1명을 내줘야 한다. 반면, NC는 A등급 박세혁을 영입하면서 살짝 딜레마에 빠질 뻔 했다. 규정상 20인 보호선수 외 1명을 보상선수로 내줘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

얼핏 보면 NC가 불리해 보인다. 하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조금 다르다. 오히려 NC는 여유가 있다. 7명의 FA 자격 선수 덕분이다.

그 숫자 만큼 지켜야 할 선수가 줄었다. 주전급 20명이 아닌 사실상 보호선수 27명 외 1명을 보상선수로 내주면 된다. 두산이 유일한 FA 박세혁을 포함, 보호선수 26인 외 1명인 상황에 비해 손해 보는 장사가 아니다.

사상 첫 FA 포수 맞교환을 한 NC와 두산. 보상선수 픽은 또 다른 전쟁이다.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