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협의 난항' 러 원유 상한제 재논의키로…막판 합의 주목

2022-11-25 23:51:51

송병승 촬영. 2015년 2월26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촬영한 EU 집행위원회 건물 전경 전경 본관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25일(현지시간) 회원국 간 이견에 난항을 겪고 있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선을 재논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달 5일부터 상한제가 시행되려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이날 막판 합의를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EU 대사들은 이날 저녁 다시 회동해 관련 논의를 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 로이터 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일부 소식통들은 이날 중 EU 회원국들이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주요 7개국(G7)과 EU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안을 발표하면서 다음 달 5일부터 해상으로 운송되는 러시아산 원유에 고정된 가격 상한선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호주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가격상한제가 실시되면 G7과 EU, 호주는 상한액을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보험과 운송 등 해상 서비스를 금지한다.

당초 상한선으로 배럴당 65∼70달러 정도가 고려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상한선을 두고 회원국 간 이견을 보이며 합의하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 가격상한제가 실행되기 위해서는 EU 27개 회원권 모두의 승인이 필요하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앞서 이날 모하메드 시아 알수다니 이라크 총리와 전화 통화 과정에서 "서방국가들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은 세계 에너지 시장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shin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