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우크라서 잔류 국민 대피'로 적극 행정 최우수상

2022-11-25 19:40:30

(서울=연합뉴스) 태극기를 부착한 채 우크라이나 국경 검문소를 통과하는 한국 대사관 차량.2022.3.22 [주우크라이나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범정부 적극 행정 본선서 외교부 첫 수상 사례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2022년 범정부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주우크라이나 한국대사관이 1천㎞를 운전해 우리 국민을 대피시킨 사례로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인사혁신처·행정안전부·국무조정실이 공동 개최한 이번 대회에는 292개 기관이 540여건의 사례를 제출했다.

외교부가 이 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월 주우크라이나 한국대사관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이 발발한 뒤 현지 항공기 진입이 중단되자 잔류 우리 국민들의 육로 출국을 지원했다.

외교부는 "주우크라이나대사관이 4대의 차량을 인솔해 대한민국 국민임을 식별할 수 있는 차량 식별스티커를 부착하고 30시간 이상 쉬지 않고 1천km 이상을 운전해 우리 국민의 무사 대피를 이뤄냈다"며 "전쟁 중에도 재외국민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선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kik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