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원 영흥도 매립지 사업 재추진 발언에 주민 반발

2022-11-25 17:30:43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시가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에 대비한 영흥도 자체 매립지 조성을 중단한 가운데 시의회에서 이를 재추진해달라는 주장이 나오자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이장협의회는 25일 성명서를 내고 "영흥도 부지를 (인천) 자체 매립지로 선정해야 한다는 인천시의원 발언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백지화된 에코랜드 사업을 추진할 경우 주민 안전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6호기의 석탄발전소가 가동 중인 영흥에서는 분진 가루로 인한 건강 위협도 크다"며 "바다에 유입되는 온배수로 어족자원도 고갈되는 등 주민들은 이미 18년째 고통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이순학(서구5) 시의원은 지난 22일 본회의에서 수도권매립지 종료 시기와 방법을 구체적으로 발표하라고 요구하며 "유정복 인천시장 임기 내 매립지 종료 공약을 실천하려면 영흥도 에코랜드 부지의 자체 매립지 선정이 가장 실효성 있는 대안"이라고 발언했다.
시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해 영흥도 부지 89만㎡를 사들여 친환경 매립지로 조성하려던 '인천 에코랜드' 사업을 다시 추진하자는 취지다.

그러나 유 시장은 시장 후보 시절 서울·인천·경기·환경부의 4자 협의체 합의에 따라 대체 매립지를 확보하는 것이 더욱 합리적이라며 이 사업을 폐기하기로 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에 "해당 부지는 인천시가 매입하지 않았다면 석탄 발전 후 나오는 회를 묻게 될 부지였기 때문에 오히려 매립지 조성이 더 나을 것으로 판단했다"며 "매립지가 조성되면 여러 지원 방안도 수립되기에 주민들에게 더 도움이 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