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민주 진영 "군부 특별사면은 정치적 인질극"

2022-11-25 16:32:10

(양곤 AP=연합뉴스) 미얀마 인세인 교도소에서 석방된 재소자들이 16일(현지 시각) 양곤에 도착해 버스 안에서 가족과 친지들을 바라보고 있다. 미얀마 군정은 국경일을 맞아 재소자 5천774명에 대한 사면을 발표했다. 사면 대상에는 호주인 경제학자 숀 터넬, 비키 보먼 전 주미얀마 영국 대사, 일본인 다큐멘터리 작가 구보타 도루 등 외국인 4명이 포함됐다. 2022.11.17.


"죄 없는 정치인 잡았다가 풀어줘…치안은 더 악화"




(양곤[미얀마]=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 미얀마 군사정권이 최근 실시한 특별사면이 '정치적 인질극'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5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임시정부 격인 국민통합정부(NUG)의 진 마 아웅 외교장관은 "이번에 석방된 정치범 대부분이 쿠데타 당일에 체포돼 실제로는 아무런 활동도 하지 못한 정치인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이란 이유로 아무런 죄가 없는 이들을 잡고 있다가 정치적인 이슈가 생기면 사면하는 미얀마 군부의 전형적인 정치 인질극"이라고 주장했다.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성명을 통해 군부가 전국 19개 교도소에서 정치범 402명이 석방된다고 발표했으나 실제 161명만 확인할 수 있었다며 석방된 정치범 명단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미얀마 군정은 지난 17일 재소자 5천774명을 사면한다고 발표했다. 사면 대상에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경제자문이었던 호주인 경제학자 숀 터넬, 비키 보먼 전 주미얀마 영국 대사, 일본인 다큐멘터리 작가 구보타 도루 등 외국인 4명도 포함됐다.

SNS에도 이번 사면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부정부패 사범이 군부에 뇌물을 주고 민주인사로 둔갑해 이번 사면에 포함됐다거나, 출소 후 재수감된 사람이 있다는 의혹도 나왔다. 또한 이번 사면 대상이 대부분 폭력·강도 등을 저지른 범죄자들이어서 치안이 더 불안해졌다는 시민도 있다.

한 네티즌은 "이번 특별 사면이 실시되고 나서 마을에서 없어졌던 불량배들이 돌아왔다"며 "우리 마을만의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특별 사면을 놓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미얀마 군정 통치 방향에 진정한 변화가 있다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미얀마 군정은 사면 다음 날에도 미얀마 중부 사가잉, 마궤 지역에서 수많은 민간인 가옥을 불태웠다.
202134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