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담동 술자리' 취재기자 무단침입 혐의 내사

2022-11-25 16:01:21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송정은 기자 =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보도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더탐사) 기자 A씨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달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이세창(70)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의 개인 사무실에 허락 없이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이 전 권한대행 사무실을 찾았다. 영상에는 더탐사 취재진과 이 전 권한대행 간 고성이 오가는 장면이 담겼다. 당시 이 전 총재대행 사무실 직원이 112로 경찰에 신고했다.
더탐사는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고급술집에서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 전 총재대행도 이 자리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sj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