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의회, 고속철 산업 육성·가포 국유지 불하 건의안 채택

2022-11-25 16:01:20

[홈페이지 캡처]


부울경 특별연합 정상 추진 촉구 건의안은 부결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의회는 25일 본회의를 열어 김경희 의원 등 여야 시의원 28명이 발의한 '국내 고속철도산업 보호와 육성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원안 가결했다.

창원시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고속철도 차량을 생산하는 현대로템과 협력업체가 밀집한 곳이다.

최근 한국철도공사가 2027년 개통 예정인 평택∼오송선 고속차량 발주사업 입찰 참가 자격 요건을 완화하면서 국내 시장을 노리는 해외 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지자 관련 업체들이 긴장한다.
창원시의회는 고속전철 기술을 국가 핵심기술로 보호하고, 철도차량 공급 입찰제도를 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어 우리 기술로 개발한 철도 기술을 보호할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범정부적 철도산업 육성을 건의했다.




창원시의회는 또 서영권 의원 등 여야 시의원 21명이 발의한 '마산합포구 가포동 유휴 국유지 불하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원안 가결했다.

마산합포구 가포동에는 1946년 개원한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 마산병원이 있다.

지역주민들은 국립마산병원 인근 부지 19만여 평이 국유지로 묶여 재산권을 제약하고 지역발전을 막고 있다고 호소한다.

창원시의회는 정부가 주거지역과 가까운 유휴 국유지는 불하하고, 매각이 어려운 유휴 국유지는 공원, 체육시설로 조성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그러나 이우완 의원 등 민주당 시의원 12명이 발의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 정상 추진 촉구 건의안'은 본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민주당 시의원 12명은 국민의힘 소속 박완수 경남지사가 취임하자마자 갑자기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를 선언하고 대신 충분한 숙의·검토 없이 '부울경 초광역 경제동맹'을 내세웠다며 특별연합 정상 추진을 주장했다.

창원시의회 의석 분포는 국민의힘이 27명, 민주당이 18명이다.

찬반 토론 후 표결 결과, 재석의원 39명 중 21명이 반대하고 18명이 찬성해 건의안은 부결됐다.
seam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