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고향사랑기부' 답례품 72건 품목 선정

2022-11-25 15:24:36







경남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내년 1월 1일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고향사랑기부금 답례품으로 어간장 등 총 72개 품목을 선정했다.


시는 24일 고향사랑기부금 '답례품선정위원회'를 열고 답례품을 선정하고 답례품 공급업체 선정을 위한 공모에 관한 사항을 결정했다.


선정된 답례품은 '창원시 지정 특산물' 등 10개 분야 72개 품목으로 지역농산품 외 장애인기업 및 사회적기업 생산품도 포함돼 있다.


선정된 답례품 중 창원시 '특산물 지정 및 육성에 관한 조례'에 따라 특산물선정위원회를 거쳐 공급업체가 지정돼 있는 창원시 지정 특산물과 모바일 누비전을 제외한 53개 품목은 내달 중 공고를 통해 공급업체를 모집 후 '답례품선정위원회'의 평가를 통해 안정적으로 제공할 공급업체를 선정해 창원특례시만의 차별화된 답례품을 제공하게 된다.


한편 내년 1월 1일부터 전국 고향사랑기부제 종합정보시스템(고향사랑e음)을 통해 온라인 및 모바일로 기부 또는 농협 창구를 통한 오프라인 기부가 가능한 고향사랑기부제는 기부자인 개인이 주소지가 아닌 고향 등 지방자체단체를 지정해 기부하면 기부액의 10만 원까지는 전액, 10만 원 초과분(5백만 원 한도)에 대해서는 16.5%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기부액의 30%에 해당하는 지역 답례품도 제공받게 된다.


기부받은 지방자치단체는 고향사랑기금으로 조성해 주민 복리 증진 사업의 재원으로 사용하게 돼 재정확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되는 제도이다.


내년 본격적인 시행에 대비해 창원특례시는 10월 조직개편 시 전담팀인 고향사랑기부팀을 세정과에 신설 후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해 창원시 고향사랑기부금 모금 및 운용에 관한 조례를 11월 제정했고 기부 붐이 일어날 수 있도록 고향사랑기부제 홍보영상을 제작해 각종 축제와 SNS를 활용해 대대적인 홍보를 할 계획이다.


조영완 세정과장은 "창원특례시를 대표하는 맛과 멋을 알릴 수 있는 답례품 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기부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답례품 공급업체를 선정해 답례품 시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기부금 활용한 주민 복리 증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