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진출 한국기업 위한 '흥옌성 산업단지' 첫 삽

2022-11-25 11:34:13

[국토교통부 제공]


최초의 한국형 산업단지…2024년 완공 목표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베트남에 조성되는 최초의 한국형 산업단지가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첫 삽을 떴다.
국토교통부는 25일 베트남 현지에서 흥옌성 클린 산업단지 착공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흥옌성 산업단지는 베트남에 진출하는 한국기업을 위한 최초의 산업단지로 하노이 남동쪽으로 36km 떨어진 흥옌성 지역에 143만1천㎡(43만평) 규모로 2024년 9월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한국토시주택공사(LH),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참여하는 한국 컨소시엄(75%)과 베트남 기업인 THD에코랜드(25%)가 공동으로 투자해 만든 합작법인이 공사를 진행한다.
이 산업단지에 입주할 60여 개의 한국 업체는 건축, 설비 등 4억달러를 투자하고 입주 초기 단계부터 베트남 정부로부터 행정·금융·세무 등 종합 서비스를 받는다.

착공식 이후 LH는 베트남 현지 파트너사인 TDH에코랜드와 흥옌성 산업단지 2단계 사업 예비사업시행 약정을 체결한다.
클린 산단에서 북쪽으로 2km 떨어진 곳에 260만㎡ 규모로 스마트 그린 산단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사업비는 약 2천200억원이다.
chopar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