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 완승 거둔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솔직히 맥이 풀린다"

2022-11-23 21:21:16



"솔직히 맥이 풀린다."



우리은행이 삼성생명을 더블 스코어에 가까운 점수차로 꺾으며 시즌 첫 맞대결 패배를 되갚았다. 다만 삼성생명이 전반부터 주전들을 번갈아 빼는 바람에 다소 싱거운 승리를 거뒀다.

우리은행은 23일 아산이순신체육관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전에서 83대42, 41점차의 대승을 거뒀다. 박지현이 3점포 6개를 포함해 22득점, 김단비가 18득점-11리바운드-9어시스트로 어시스트가 1개 모자란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쳤고, 박혜진도 14득점을 넣는 등 7명의 선수가 무려 14개의 3점포를 합작하며 대승을 이끌었다.

1쿼터 중반부터 특유의 질식 수비로 상대의 예봉을 꺾었고, 삼성생명 벤치 멤버들이 번갈아 나오는 바람에 다소 손쉽게 공격을 성공시킨 측면도 있지만 어쨌든 시즌 첫 맞대결에서 85실점이나 하며 패했던 충격을 벗어난데 의의가 있었다. 또 6승째를 올리며 BNK썸과의 공동 1위에 복귀했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박빙을 생각했는데 너무 일방적인 경기여서 솔직히 맥이 풀리기도 한다"며 "우리가 연습한대로 경기를 풀어나가야 하고 경기 체력을 끌어올려야 했기에, 4쿼터 중반까지 베스트 멤버를 가동했다"며 "그래도 선수들이 첫 맞대결과 달리 잘 싸워줬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은 이제 시작이고, 아직 4번을 더 만나야 하는 상대인데다 일방적으로 승리했다고 하지만 그냥 1승일 뿐이다"라며 "앞으로 4경기가 계속 원정 경기다. 잘 준비를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단비가 트리플 더블을 아쉽게 놓친데 대해선 "솔직히 어시스트 1개가 부족한지 잘 몰랐다. 그리고 워낙 많이 기록한 선수이기에, 큰 감흥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래도 김단비가 들어오면서 박혜진을 비롯해 선수들이 번갈아 쉴 시간이 생겼고, 수비에 대한 부담이 확실히 줄어들었다"며 "역시 가르치는 입장에서 재미가 있는 최고의 선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아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