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신예 김진수팀, 북미컵 4인승서도 잇따라 우승

2022-11-24 15:31:08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4차 유타 대회에서 2인승 이어 4인승도 우승




(도하=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봅슬레이의 차세대 에이스인 김진수(강원도청)팀이 데뷔 시즌 국제대회에서 2인승에 이어 4인승 금메달까지 휩쓸었다.

파일럿 김진수를 필두로 이경연(숭실대), 김형근(강원BS경기연맹), 정현우(한국체대)가 함께 썰매를 미는 김진수팀은 23일(현지시간) 미국 파크시티 유타 올림픽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북아메리카컵(이하 북미컵) 4인승 3, 4차 대회에서 잇따라 금메달을 따냈다.

3차 대회에서는 1·2차 주행 합계 1분36초15, 4차 대회에서는 1·2차 주행 합계 1분37초60을 기록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브레이크맨으로 뛰었던 김진수는 파일럿으로 포지션을 변경한 첫 시즌에 좋은 성과를 내며 자신감을 확 끌어올렸다.

2인승 김진수팀도 지난 18, 19일 차례로 열린 북미컵 3, 4차 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한 바 있다.

북미컵은 한 시즌에 걸쳐 치러지는 IBSF 주관 대회 중 월드컵 다음으로 경쟁이 치열한 대회다.
북미컵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선수들이 월드컵 무대로 올라서곤 한다.
김진수는 ""8월 대표선발전에서 새로 발탁된 친구들과 기존 선수들이 호흡을 맞추다 보니 미숙한 부분이 있지만, 훈련을 통해 좋아지고 있다"면서 "파일럿 첫 시즌인데 1위라는 성적을 내 기쁘다. 동료들과 감독, 코치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진수팀은 1일 미국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리는 북미컵 5·6차 대회를 소화한 뒤 귀국한다.
ah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