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벤지 실패. 아쉬웠던 1세트... "내가 미스한 것 같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김천 코멘트]

2022-11-22 22:20:51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22일 흥국생명전서 심각한 표정으로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김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내가 미스한 것 같다."



한국도로공사의 리벤지는 실패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흥국생명과의 2라운드 홈경기서 세트스코어 1대3으로 패했다. 1라운드에서 1,2세트를 내준 뒤 3,4세트를 따내며 끈질긴 승부를 펼친 끝에 2대3으로 졌던 도로공사는 이번에도 1,2세트를 내준 뒤 3세트를 이겨 추격에 나섰지만 4세트에서 13-25로 무너졌다.

1세트가 가장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17-12로 5점차로 앞서다가 25-27로 역전패하며 분위기를 넘겨줬다.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수비 등 모든 것이 잘되는 상황에서 높이를 높이려 (박)정아를 투입했는데 정아의 웜업이 덜 됐던 것 같다. 내가 미스한 부분이라 생각한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라고 아쉬워했다.

이날 컨디션이 좋지 않아 선발로 출전하지 않았던 박정아는 16-11에서 투입됐으나 19-16으로 쫓기는 상황에서 다시 벤치로 들어왔었다.

박정아는 3세트에서 선발로 나가 6득점하며 팀의 25-22 역전승을 이끌었지만 이날 공격성공률 25%에 8득점에 머물렀다.

이날 배유나가 8개의 블로킹을 기록하는 등 총 13개의 블로킹을 올려 흥국생명의 공격을 잘 막아냈지만 공격이 잘 이뤄지지 않았다.

김 감독은 "시합을 이기려면 득점이 나야한다. 수비는 잘됐는데 공격으로 득점을 마무리해야하지만 그게 잘 안됐다. 그 역할을 카타리나가 해줘야 하는데 조금 달렸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