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크바이리 23득점' 삼성화재 셧아웃 승리…KB손보 4연패[의정부 리뷰]

2022-11-22 20:53:16

V리그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의 경기가 22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렸다. 삼성화재 이크바이리가 공격을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의정부=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11.22/

[의정부=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삼성화재가 KB손해보험을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잡아냈다.



삼성화재는 22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가진 2022~2023 도드람 V리그 KB손보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0(26-24, 25-19, 25-23)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삼성화재는 2승6패(승점 6점)를 기록했다. 반면 KB손보(3승5패·9점)는 4연패에 빠졌다.

주포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는 23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김준우(8득점) 신장호(8득점)이 힘을 보냈다. KB손보 니콜라 멜라냑은 13득점에 묶이며 3세트 도중 교체되기도 했다.

지난 17일 두 팀이 진행한 트레이드 된 선수들이 코트를 밟았다. 삼성화재는 김정호와 양희준 최익제를 출전시켰고, KB손해보험은 황경민을 투입했다.

1세트 초반 이크바이리를 앞세운 삼성화재가 주도권을 잡았다. 세트 내내 리드를 잡은 삼성화재는 24-21 세트포인트에 먼저 도달했다. 그러나 KB손보가 연속 3득점으로 24-24 듀스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웃는 쪽은 삼성화재였다. 이크바이리가 스파이크에 이어 KB손보 니콜라의 공격을 막아내는 블로킹으로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초반 1세트와 달리 접전이었다. 시소게임이 펼쳐졌으나 균형을 무러뜨린 쪽은 삼성화재였다. 7-7 동점에서 삼성화재는 이크바이리와 김준우 신장호가 나란히 점수를 올렸고 상대 범실을 더해 4득점했다. 김준우의 속공으로 삼성화재는 20점 고지를 밟았다. 기세를 몰아 24-19에서 이크바이리의 서브에이스로 세트를 끝냈다.

3세트에서도 삼성화재의 분위기는 이어졌다. 1-4로 뒤진 KB손보는 니콜라를 코트에서 빼는 초강수를 뒀다. 삼성화재는 다양한 공격 패턴으로 KB손보의 코트를 맹폭하며 10-3까지 점수를 벌리며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니콜라의 부재에서 KB손보는 23-24 두 점차까지 따라왔다. 하지만 삼성화재의 이크바이리의 스파이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의정부=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