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이 방패를 뚫었다. 흥국생명, 도공에 3대1 승리, 5연승 질주[김천리뷰]

2022-11-22 21:14:51

흥국생명 김연경. 사진제공=KOVO

[김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흥국생명이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흥국생명은 2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원정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1(27-25, 25-19, 22-25, 25-13)로 승리를 거두고 승점 3점을 챙겼다. 5연승을 달린 흥국생명은 7승1패, 승점 20점을 기록해 개막 8연승 중인 현대건설(승점 23점)에 3점차로 따라 붙었다. 한국도로공사는 4승4패, 승점 12점으로 3위를 유지.

지난 13일 1라운드 때 5세트까지 가는 접전끝에 흥국생명이 승리를 거뒀다. 특히 김연경과 옐레나를 앞세운 공격의 흥국생명과 블로킹 1위인 수비의 도로공사가 맞붙는 경기이기에 더욱 관심이 컸다.

접전이 예상됐지만 흥국생명이 도로공사의 추격을 끊어냈다.

1세트가 승부처였다. 도로공사가 카타리나의 스파이크와 배유나 정대영의 블로킹 등으로 17-12로 앞서면서 확실히 분위기를 잡았다. 옐레나와 김연경을 앞세워 추격을 하던 흥국생명은 1세트 후반으로 갈수록 자임새가 가다듬어졌다.

급피치를 올렸다. 김다은과 김미연의 공격에 상대 범실이 더해져 19-19 동점까지 만들었다. 이후 접전에서 결국 범실이 승부를 갈랐다. 25-25 듀스에서 이예림의 공격이 연거푸 아웃되며 흥국생명이 27-25로 역전승을 거뒀다.

5점차 역전극을 쓴 흥국생명은 2세트에서도 옐레나와 김연경을 앞세워 25-19로 가볍게 제압했고, 3세트에서도 중반까지 앞서나갔다. 하지만 도로공사가 후반에 역전극을 썼다. 박정아의 스파이크, 배유나의 블로킹, 카타리나의 백어택으로 24-22로 앞섰고, 전새얀의 스파이크로 천신만고 끝에 벼랑끝에서 탈출했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4세트에서 옐레나를 앞세워 압도하며 25-13으로 승부를 끝냈다.

창과 방패의 대결다웠다. 도로공사는 배유나가 8개, 정대영이 3개의 블로킹을 성공시키는 등 블로킹을 13개나 기록하며 흥국생명(8개)보다 앞섰다.

하지만 공격에서 차이가 났다. 흥국생명이 39.4%의 공격 성공률을 보인 반면 도로공사는 31.6%에 그쳤다. 박정아의 컨디션이 아직 좋지 않아 1,2세트에서 교체로만 뛰다가 3세트에서 선발로 나가 맹활약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옐레나가 30득점으로 양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김다은이 16득점, 김연경이 14득점을 하며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다. 도로공사는 배유나가 17득점, 카타리나가 15득점을 했다. 김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