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나단 신한은행 감독, "수비 작전의 실수다"

2022-11-21 21:35:19



"수비 작전의 실수다."



신한은행이 3연승 달성에 실패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신한은행은 21일 인천 도원체육관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BNK썸전에서 65대82로 패했다. BNK는 이날 승리로 6연승, 우리은행을 제치고 창단 후 첫 단독 1위에 올라섰다.

센터 김태연을 BNK의 앵커인 김한별을 막기 위해 투입했지만, 초반을 제외하곤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못했다. 특히 상대의 가드진인 이소희 안혜지에게 각각 24득점과 14어시스트나 허용하며 앞선 수비에서 실패했다.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은 "선수들은 잘 해줬다. 내가 너무 인사이드만 신경을 쓰는 수비를 하다보니 외곽 디펜스에 실패했다"며 "더 다른 방향으로 준비를 잘 해야겠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우리 팀의 전체 어시스트가 15개인데, 안혜지에게만 14개를 허용했다. 상대 가드진을 제어하지 못했다"고 허탈해 하며 "김태연을 기용했을 경우 수비 작전이 한정된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어쨌든 골밑에서 김태연이 버텨줘야 팀의 전체적인 전력이 살아날 수 있다. 이를 해결해야 하는 것이 숙제"라고 말했다.

인천=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