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전국승마 결승지로 급부상…말산업 '선두'

2022-11-21 14:19:03








익산시가 공공승마 인프라를 기반으로 전국규모 대규모 승마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말산업 선두주자로 달리고 있다.


시에 따르면 '제1회 익산시승마협회장배 전국승마대회'가 익산시공공승마장에서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열전의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는 승마 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획돼 익산시승마협회가 주관·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익산시가 후원하는 대회다.


지난 16일과 17일 양일간은 초·중학생 대상 전국유소년승마대회가 18일부터 20일 3일간은 전국승마대회가 연이어 열리며 장애물경기, 웨스턴스피드경기, 권승경기, KHIS-7(한국마사회 기승능력인증제)등급 경기, 릴레이경기 등 다채로운 종목을 선보였다.


첫 전국 대회에 마필 200여 두와 선수 및 관계자 800여 명이 참가해 전국 승마대회 결전지로 급부상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와 함께 명실상부한 승마관광도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는 익산시 민간승마장 유소년승마단 소속 선수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전국유소년승마 대회 KHIS-7 경기에서 익산시 호남승마클럽 유소년승마단 김하랑 선수가 초등부 우승을 차지했고, 샤르망 유소년승마단 장민지 선수가 중등부 우승을 차지했다.

익산승마장 유소년승마단 박세준 선수, 샤르망 유소년승마단 김태은 선수가 초등부 2, 3위를 차지했고 권승경기에서 호남승마클럽 유소년승마단 조성민 선수가 중등부 2위를 기록했다.


또한 장애물 80cm 경기에서는 샤르망 유소년승마단 구승호 선수가 초등부 3위를 기록했으며 허들경기에서는 호남승마클럽 유소년승마단 김하랑 선수와 황예린 선수가 각각 초등부 1, 2위를 기록하며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앞으로도 많은 승마인들과 관람객이 찾아오는 승마장을 만들기 위해 VR말산업체험관 및 포니체험장 조성 등 시설을 확충해 나가겠다"며 "첨단 승마 인프라를 구축해 전국 최고의 승마 관광 도시로서 익산의 새로운 소득원,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익산시에는 민간승마장 5개소에서 유소년 승마단을 창단·운영 중에 있다.


이중 4개소가 올해 창단되며 지역 유소년 승마 민간 인프라도 함께 증가 추세다.


이를 통해 지역 승마인재 육성과 청소년들의 승마 교육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