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패' 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실력차 드러난 승부"[수원 패장]

2022-11-20 17:48:07

2022-2023 프로배구 V리그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경기가 2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이 작전 지시를 내리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11.20/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IBK기업은행의 김호철 감독은 깨끗하게 패배를 인정했다.



기업은행은 2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가진 현대건설과의 2022~2023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지난 17일 한국도로공사전에서 역전패했던 기업은행은 심기일전을 다짐했지만, 1, 2세트 승부처마다 결정력 부재를 드러냈고, 3세트에선 집중력마저 흐트러지면서 고개를 떨궜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실력 차이가 드러난 승부였다. 우리가 하고자 했던 배구를 하지 못했다"고 아쉬워 했다. 이어 "강팀과 승부에선 이기겠다는 욕심보다 내려놓고 우리 것을 잘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야 하는데, 막연하게 '잘해야 한다'는 생각만 하다 보니 범실이 많이 나온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 중 김하경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그는 "세터가 경기를 풀어가야 하는데 리듬이 끊어지면 팀 전체 흐름이 다 처진다. 그런 부분을 잘 생각하고 토스를 하라고 지시했는데, 최근 체력 부담 때문인지 썩 좋지 않다. 아마 본인 스스로도 토스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