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공 실패 여러번에 "선수들도 사람.... 기계처럼 올릴수는 없어"[인천 코멘트]

2022-11-20 17:31:22

대한항공 틸리카이넨 감독이 곽승석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KOVO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승리한 OK금융그룹에게 축하한다고 전한다."



아쉬운 패배. 5세트까지 경기를 끌고갔지만 오히려 허무하게 졌다. 패장은 승리팀에게 축하하며 잡을 수 있는 경기를 진 부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1위 대한항공이 시즌 두번째 패배를 당했다. 대한항공은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OK금융그룹과의 홈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2로 패했다. 1,3세트를 내주고 2,4세트를 따내며 5세트까지 갔지만 5세트 초반 2-8로 리드 당한 것을 끝내 발목을 잡았다.

대한항공 틸리카이넨 감독은 "OK금융그룹에게 축하한다. 확실히 강한 팀이었다"면서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잡지 못했다. 득점해야할 중요한 순간에 득점하지 못했고, 수비에서도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특히 리드하다가 역전당했던 3세트를 가장 아쉬워 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3세트만 잡았다면 경기 결과는 달랐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세터 한선수와 미들블로커들 간에 속공 호흡이 맞지 않는 부분이 몇차례 보였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이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우리 선수들도 사람이다. 기계처럼 올릴 수는 없다"면서 "사실 연결이 안되는 부분은 신경쓰지 않았다. 개인의 능력으로 해야하는 부분이다. 내가 하는 역할은 선수들이 편하게 가지고 있는 기술을 사용하게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