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 트리플크라운 OK금융그룹, 1위 대한항공도 꺾었다. 3대2 승리로 3연승[인천 리뷰]

2022-11-20 16:39:10

OK금융그룹 곽명우와 대한항공 정지석이 20일 경기서 네트 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사진제공=KOVO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OK금융그룹이 1위 대한항공까지 격침시키며 3연승을 달렸다. OK금융그룹은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대한항공과의 원정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2(25-19, 22-25, 29-27, 17-25, 15-10)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OK금융그룹은 4승4패, 승점 12점을 기록했다. 3위 한국전력(4승3패)과 같은 승점을 기록했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뒤져 4위.



대한항공은 비록 패했지만 승점 1점을 더하며 승점 19점으로 1위를 굳건히 유지했다.

1라운드에서 대한항공이 3대1로 이겼지만 매 세트마다 접전을 펼쳤던 두 팀의 경기는 이번에도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웠다.

1세트 중반부터 OK금융그룹이 강한 서브를 앞세워 앞서가기 시작했다. 레오의 강력한 서브가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오게 했다. 14-13에서 스파이크로 서브권을 가져온 레오는 연달아 세번의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면서 단숨에 18-13, 5점차로 벌렸다. 중요한 순간마다 강력한 한방을 날린 레오는 1세트에서만 9득점을 하며 팀의 25-19 승리를 이끌었다.

대한항공이 2세트에서 살아났다. 서브가 살아나면서 OK금융그룹을 압박했다. 8-9에서 한선수의 서브에이스 2개에 임동혁의 공격 득점 2개로 12-9로 앞선 대한항공은 강한 서브로 OK금융그룹의 공격을 단순하게 만들면서 리드를 끝까지 지켜 25-22로 승리, 세트스코어 1-1을 만들었다.

3세트에서는 OK금융그룹이 역전극을 썼다. 대한항공이 블로킹 5개로 OK금융그룹을 막으며 앞서나갔지만 막판 OK금융그룹이 레오를 앞세워 대추격을 했고, 24-23으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이어진 듀스에서 OK금융그룹은 대한항공의 범실에 이어 레오가 임동혁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해 29-27로 승리.

4세트는 쉽게 대한항공이 가져갔다. 초반부터 대한항공이 앞서나가자 OK금융그룹은 레오 조재성 등 주전들을 빼고 5세트를 대비했다.

5세트는 예상외로 쉽게 끝났다. 쉬고 나온 레오가 폭발했다. 연속 블로킹에 스파이크, 서브 에이스 등으로 OK금융그룹이 5-1로 앞서면서 확실하게 기세를 잡았다. 대한항공의 서브 리시브가 불안해지면서 8-2까지 벌어졌다. 대한항공이 임동혁의 블로킹과 임재영의 서브 에이스로 추격했지만 초반 부진에 끝내 발목이 잡혔다. 15-10으로 경기 종료.

OK금융그룹 레오는 트리플크라운들 달성하며 25득점을 기록했고, 조재성이 187득점, 차지환이 14득점으로 삼각편대가 맹활약했다.

링컨이 빠져 국내 선수로만 뛴 대한항공은 임동혁이 양팀 최다 31득점을 하고, 정지석이 19득점, 김민재가 12득점, 김규민과 곽승석이 7득점씩을 하며 고른 활약을 펼쳤지만 아쉽게 승리까지 가져오지는 못했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