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프림 가장 잘 살리는 선수. 함지훈이다"

2022-11-20 16:24:10

현대 모비스 조동현 감독.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프림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선수가 함지훈이다."



현대 모비스 조동현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20일 한국가스공사를 완파한 뒤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저스틴 녹스 다치고 3경기가 힘들 수 있는 단계라고 생각했는데,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 좋은 흐름으로 2라운드를 갈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며 "기본을 좀 더 다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비 시즌부터 공격 전술은 그렇게 많은 부분을 주지 않았다"고 했다.

'그 기본이 뭔가요'라고 묻자 "디펜스, 박스아웃과 같은 기본적인 것"이라고 했다.

현대 모비스는 지금 추세라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다. 기본기가 모두 갖춰진 팀들이 올라오는 무대다. '기본에 충실한 것은 너무 좋지만, 플레이오프에서는 각자의 재능, 공수의 디테일도 중요하지 않나'라고 묻자 "공격도 기본이 먼저 되어야 한다. 스크린을 하고 나서, 2대2 공격을 어떻게 하고, 어떤 스페이싱을 만드느냐가 중요하다. 더욱 중요한 것은 수비 위치에 따라서 그때그때 옵션을 만들어낼 수 있는 부분"이라고 했다.

이날 현대 모비스는 하이-로 게임이 상당히 좋았다.

함지훈과 장재석, 그리고 프림으로 이어지는 하이-로 게임으로 가스공사의 수비를 해체시켰다.

조 감독은 "하이-로 게임은 우리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프림을 살려주는 루트가 중요하다. 함지훈이 가장 잘 살릴 수 있다"고 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