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BNK '김한별 위력' 창단 첫 5연승...하나원큐 개막 6연패 수렁

2022-11-19 20:07:09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깊은 연패 탈출의 멀고도 험난했다. 부천 하나원큐가 개막 6연패 수렁에 빠졌다.



하나원큐는 19일 부천체육관에서 빌어진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산 BNK 썸과의 홈경기서 66대80으로 대패했다.

개막 6연패에 빠진 하나원큐는 시즌 첫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고, BNK는 5연승을 달리며 아산 우리은행과 공동 1위(5승1패)를 형성했다. BNK가 5연승을 한 것은 창단 후 처음이다.

하나원큐는 이날 부상으로 빠졌던 에이스 신지현을 선발로 투입하며 연패 탈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부상 회복이 완전하지 않은 신지현은 이날 컨디션 조절을 위해 많은 시간을 출전하지 않으면서도 9득점-7어시스트로 제몫을 했다.

하지만 올시즌 최고의 시즌을 예고하고 있는 막강 김한별이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BNK의 위력 앞에서 하나원큐는 중과부적이었다. 김한별은 이날 28득점-19리바운드로 더블더블 맹위를 떨쳤고, 안혜지도 12득점-13어시스트로 더블더블 대열에 합류했다.

이런 BMK를 상대로 초반 기선을 제압당한 채 끌려가던 하나원큐는 3쿼터 후반 맹추격하며 5점 차(54-59)까지 따라붙는데 성공, 홈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BNK는 김한별을 앞세워 잠깐 감춰뒀던 발톱을 다시 꺼내들며 하나원큐가 추격할 틈을 주지 않은 채 멀리 달아났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