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민 감독의 풀세트 승리 비결은…"1R 부진이 약이 됐다" [천안 승장]

2022-11-19 18:20:07

◇한국전력 권영민 감독. 사진제공=KOVO

[천안=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우리 멤버로 기대를 갖는 것은 당연하다."



한국전력은 1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가진 2022~2023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2로 승리했다.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가 26점으로 활약했고, 박철우(18득점)와 신영석(16득점)이 팀 승리에 기여했다.

한국전력은 시즌전 우승후보로 꼽힐 만큼 탄탄한 전력을 가진 팀이다. 7개 팀 중 국내 선수들을 놓고 비교하면 상위권 전력으로 평가 받는다.

한국전력 권영민 감독은 "우리 멤버로 기대를 갖는 것은 당연하다. 그에 맞는 성적이 나와야한다"라며 "1라운드에서 안 좋았던 게 약이 됐다. 그걸 거울 삼아 노력을 했는데 결과로 나왔다"라고 승리 비결을 밝혔다.

이날 승리에 대해 권 감독은 "재미있었다. 승패를 떠나서 두 팀 모두 100%이상 했다. 여기에 승리해서 기쁘고 선수들한테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4세트 초반에 앞서 나갈 때 기회가 5, 6번 있었는데 그 중 반만 성공했으면 (세트스코어)3대1로 이길 수 있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박철우는 경기에서 18득점 공격성공률 51.61%로 팀 내에서 타이스 덜 호스트 다음으로 득점이 높았다. 37세 적지 않은 나이에도 올 시즌 꾸준히 활약하고 있다.

권 감독은 "(박)철우는 실력을 떠나서 코트 안에서 리더로서 팀을 잘 이끈다. 이걸 못하면 코트에 들어갈 자리가 없다"라며 "20, 30점 내는 것보다 파이팅하고 격려해주는 게 우리 팀한테 더 중요하다"라고 칭찬했다.

5세트 12-13 한 점 차로 뒤진 상황에서 김광국을 서버로 투입했다. 김광국의 안정적인 서브가 박철우와 타이스의 득점으로 이어지며 승부를 뒤집는 원동력이 됐다.

권 감독은 "(김)광국이의 서브가 괜찮다. 미스를 줄이려고 했는데 (서브를)잘 넣어줬다"라고 칭찬했다.천안=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