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근-아반도 40점 합작 KGC, DB에 2점차 신승. 단독 1위 탈환

2022-11-18 22:14:30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안양 KGC인삼공사가 경기 막판 숨막히는 접전 끝에 2점차로 승리하며 리그 단독 1위를 되찾았다.



KGC는 1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원주 DB를 상대로 접전 끝에 80대78로 신승을 거뒀다. 오세근과 렌즈 아반도가 나란히 20점씩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슈터 변준형도 경기 막판 귀중한 역전 3점포로 팀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KGC는 시즌 9승(3패)째를 기록하며 공동 1위 고양 캐롯을 2위로 밀어내고 단독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반면 DB는 압도적인 리바운드 우위(54-30)에도 불구하고 경기 막판 마무리에 실패하며 역전승을 날려버렸다.

대접전이었다. KGC는 1쿼터에 아반도가 연속 7득점하며 기선을 잡았다. 문성곤과 오세근, 스펠맨까지 터지며 33-24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DB의 반격도 매서웠다. 두경민이 공격을 이끌며 2쿼터에 추격을 펼쳤다. 전반은 54-51로 KGC의 리드. 3쿼터 역시 2쿼터와 비슷한 접전양상.

승부처는 4쿼터 막판 2분이었다. 강상재의 3점포로 DB가 78-76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변준형이 곧바로 재역전 3점포로 응수했다. 1점차 리드를 회복한 KGC는 DB와 줄곧 1~2점차 승부를 이어나갔다. 종료 13초전. 오세근이 자유투 1개를 성공해 겨우 2점차 리드. 하지만 DB가 마지막 공격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다. 두경민이 시간 종료에 임박해 던진 3점슛이 림을 빗나갔다. 들어갔다면 버저비터 역전골이 될 뻔했다. KGC는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편, 전주체육관에서도 접전이 펼쳐졌다. 원정팀 창원 LG가 홈팀 전주 KCC를 상대로 종료 15초전 까지 1점차로 뒤지다 이재도가 자유투 2개를 성공한 덕분에 63대62로 승리했다. KCC는 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허 웅과 이승현이 연달아 슛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