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당뇨병 발병위험 높여…고위험군 관리해야"

2022-11-18 10:33:22

전통적인 세포독성 항암제 사용 그룹과 비교해 면역항암제 사용 그룹에서 새롭게 당뇨병이 발병할 위험이 2.4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가운데 그림). 약물 사용 후, 시간의 추이에 따라 혈당이 상승한 환자군의 비율 역시 면역항암제 사용 그룹에서 10.4%로 전통 항암제 사용 그룹 7.4%보다 높았다(오른쪽 그림). [세브란스병원 제공]


연세대 연구팀 "남성·림프구증가증이 혈당 증가의 특징"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새로운 암 치료제로 주목받는 면역항암제의 당뇨병 발병 위험을 줄이려면 사용 초기부터 고위험군을 선별하는 등의 치료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세대 연구팀(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유미·이민영 교수,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박유랑 교수, 정경섭 연구원)은 2005∼2020년 면역항암제 치료를 받은 환자 221명과 기존 세포독성 항암제를 사용한 환자 1천105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발병 위험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면역항암제는 체내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면역세포(T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게 하는 개념의 약물이다. 미국에서는 2018년 기준으로 암 환자의 44%가 면역항암제 치료 대상자가 될 정도로 신규 암 치료 선택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면역항암제도 일부 부작용이 있다. 면역세포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면서 나타나는 내분비 기관의 염증이나 췌장 염증으로 유발되는 당뇨병에 의한 '당뇨병성 케톤산증' 등이 대표적이다.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면역항암제를 사용했을 때의 당뇨병 발병 위험은 기존 세포독성 항암제 사용보다 2.45배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또 약물 사용 후 시간의 추이에 따라 혈당이 상승한 환자군의 비율도 면역항암제 사용 그룹이 10.4%로 전통 항암제 사용 그룹의 7.4%보다 높았다.

면역항암제를 처방받고 혈당이 높아진 환자들의 87%는 남성이었으며, 림프구증가증이 두드러졌다.

이유미 교수는 "면역항암제가 유발하는 당뇨병은 발병위험과 고위험군 등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를 이용하면 면역항암제 치료 때 당뇨병 고위험군을 미리 선별해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대사: 임상과 실험'(Metab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최신호에 발표됐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