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라인업+벌떼 마운드도 소용無…또 KIA 발목 잡은 결정력 부재+볼넷[창원 리포트]

2022-09-23 22:03:06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NC 1루수 서호철이 KIA 김선빈의 파울 플라이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9.23/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23일 창원NC파크.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은 이날 박찬호-류지혁으로 테이블세터진을 구성했다. 한창 타격감이 좋았을 때 류지혁이 리드오프 자리를 맡았던 적은 있었지만, 중심 타선과 연결고리인 2번 타순을 맡긴 것은 흔치 않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지혁이 2번 타순에서 소화한 타석은 5번에 불과했다. 중심 타선은 최근 타구에 맞아 발목이 좋지 않은 김선빈을 시작으로 나성범-소크라테스 브리토-최형우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짰다. 김선빈이 수비가 쉽지 않은 상황이 된 가운데 공격력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찾은 결론. 9연패를 끊었지만 여전히 승리에 목마른 KIA의 승부수였다.

22일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로 9연패를 끊었던 KIA의 마운드 운영은 이날도 분주했다. 1회말 선두 타자 초구 홈런으로 실점한 선발 투수 임기영이 3회말 추가 실점 후 연속 안타와 볼넷으로 만루 위기에 놓이자, 불펜을 조기 가동했다. 군 전역 후 22일 1군 엔트리에 등록된 좌완 김기훈이 마운드에 올라 두 타자 연속 삼진으로 이닝을 정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이후 한승혁 전상현 김유신 김재열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NC 타선을 막았다.

KIA가 야심차게 던진 승부수, 그러나 승리엔 닿지 못했다.

타선의 결정력 부재는 이날도 어김없이 이어졌다. 2회초 득점권 찬스를 놓쳤다. 3회초엔 모처럼 연속 안타로 득점을 만들었지만, 역전 찬스에서 무리한 주루로 홈 태그 아웃됐다. 6회초엔 볼넷과 폭투로 득점권에 주자가 놓인 가운데 박동원이 적시타를 만들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게 전부였다. 상대 마운드를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는 수 싸움이나 타선의 연속성은 보이지 않았다.

벌떼 마운드 전략도 볼넷으로 빛이 바랬다. NC 타선을 잘 막다가도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하기 일쑤였다. 3회말 김기훈이 선두 타자 안타 후 삼진으로 한숨을 돌렸으나 볼넷으로 주자를 쌓고 결국 적시타를 내준 장면이나, 5회말 한승혁이 1사 3루에서 볼넷으로 주자를 출루시키면서 이어진 윤형준의 내야 땅볼 때 야수진이 홈 송구가 아닌 더블 플레이를 택했다가 실패한 장면, 8회말 모두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이날 2대5 패배로 KIA와 NC의 승차는 다시 0.5경기로 좁혀졌다. NC와의 올 시즌 마지막 맞대결인 24일 승부에서 KIA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