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한 마음' 롯데vsLG 9회초 벤치클리어링…날선 감정다툼 [잠실현장]

2022-09-23 22:02:22

LG 마무리 고우석이 팀의 4대1 승리를 확정짓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9.17/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선두 추격에 여념이 없는 LG 트윈스와 5년만의 가을야구에 도전하는 롯데 자이언츠. 두 팀의 간절함이 뜻하지 않은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LG의 경기. LG가 1대0으로 신승을 거뒀다.

결승점은 6회초 1사 1,3루에서 문보경의 내야 땅볼이었다. 앞서 1,3루가 되는 과정에서 롯데 좌익수 잭 렉스의 실책이 있었고, 이 땅볼 역시 1루수 전준우가 공을 놓치며 홈에서 경합조차 해보지 못하고 실점을 허용했다.

롯데도 경기 후반부 수차례 얻은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허무하게 패했다. 특히 8회말에는 무사 1,3루 찬스를 잡고도 이대호의 잘 맞은 타구가 3루 직선타 더블아웃이 되며 점수를 내지 못했다. 반면 류지현 감독은 정우영을 7회 조기투입해 롯데의 기세를 끊었고, 8회에는 끝까지 인내심을 발휘하며 마무리 고우석을 아꼈다. 9회 비로소 고우석을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9회초 시작을 앞두고 양팀이 벤치 클리어링을 벌였다. 8회말을 마치고 들어가던 고승민이 LG 2루주자 문성주를 향해 불만을 표했고, 이에 LG 김현수가 펄쩍 뛰면서 양팀 선수단이 한꺼번에 더그아웃을 뛰쳐나왔다.

경기가 끝난 후 롯데 정 훈과 LG 김현수가 이야기를 나누며 오해를 풀었다.

잠실=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