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11연패, 1승 간절한 정선민 감독 "이기는 경기 하도록 집중하겠다"

2022-09-23 17:00:48

사진제공=FIBA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이기는 경기를 하도록 집중하겠다"



정선민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의 말이다.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23일(이하 한국시각) 호주 시드니의 올림픽 파크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22 FIBA 여자농구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61대84로 패했다.

경기 뒤 정 감독은 "이렇게 큰 국제무대에서 선수 본인들의 능력을 최대한 보여주는 것이 첫 번째 목표였다. 어제 경기에서는 선수들이 능력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시작부터 어려운 대회였다. 한국은 개막 전부터 부상 악령에 시달렸다. 박지수(청주 KB스타즈) 배혜윤(용인 삼성생명) 최이샘(아산 우리은행) 등이 모두 부상으로 이탈했다. 결국 한국은 전날 치른 중국과의 1차전에서 44대107로 충격패를 당했다.

벨기에와의 경기는 더욱 빡빡했다. 1차전을 치른 뒤 24시간도 쉬지 못한 채 코트에 나섰다. 벨기에는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5위다. 한국(13위)은 물론이고 1차전 상대 중국(7위)보다 우위다. 한국은 기적을 만들지 못했다. 중국에 이어 벨기에에도 패했다. 여자농구 월드컵 본선에서 11연패에 빠졌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한국은 24일 오후 5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3차전에서 승리를 정조준한다.

정 감독은 "전술적인 부분, 선수의 능력치를 더 끄집어내서 어떻게든 이기는 경기를 하도록 집중하겠다. 혼신의 힘을 다 하지 않으면 어려운 경기를 할 수 있다. 선수들이 오늘보다 더 열정을 갖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 매 경기가 우리 선수들에게는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