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건창, 팀에 짜임새를 더하는 선수" 외인 빠진 2루, 사령탑 신뢰에 보답할까 [잠실포커스]

2022-09-23 17:11:14

LG 서건창.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7.29/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서)건창이는 경기를 이끄는 능력이 있다."



1위 SSG 랜더스를 뒤쫓고 있지만, 류지현 LG 감독은 서두르지 않는다. 무엇보다 '페이스 유지'를 강조한다.

그래도 LG가 28년만의 한국시리즈 우승이란 염원을 이루려면, 2루수 포지션의 안정이 중요하다. 2군에서 담금질 중인 로벨 가르시아의 복귀와 베테랑 서건창의 활약, 양쪽을 모두 기대하는 '투트랙' 전략이다.

류 감독은 "건창이가 지금의 컨디션을 잘 가져갔으면 좋겠다. 그렇게만 해주면 팀 전체에 시너지 효과를 내는 선수다. 주자로서, 또 타석이나 수비에서의 움직임이 팀의 전체적인 짜임새를 더해주는 선수"라며 "지금보다 타격 페이스만 좀더 올라오면 된다. 그런 걸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르시아는 이날 1군 말소 후 첫 경기를 치렀다. 류 감독은 "일단 가르시아가 현재 컨디션으로 1군에 머무는 건 팀의 흐름을 끊는 부분이 있다고 봤다. 그래서 2군에 보낸 것"이라며 "서건창의 역할, 가르시아의 컨디션 회복, 이런 것들이 잘 어우러지면 우리 전력이 조금 더 탄탄해질 수 있다. 현재로선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길 기대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LG는 전날 기준 1위 SSG와 3경기 반차이 2위다. 하지만 오는 25일 SSG와의 맞대결이 기다리고 있다.

잠실=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