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0.5경기차' NC 강인권 감독 대행 "집중력 돋보인 승부"[창원 승장]

2022-09-23 22:24:36

2022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NC 강인권 감독대행이 팀의 5대1 승리를 확정짓고 양의지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9.21/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IA 타이거즈에 하루 전 패배를 설욕하며 다시 반 경기차로 추격한 NC 다이노스 강인권 감독 대행은 선수들의 활약을 칭찬했다.



NC는 23일 창원NC파크에서 가진 KIA 타이거즈전에서 5대2로 이겼다. 선발 투수 드류 루친스키가 6이닝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로 승리 발판을 만들었고, 타선에선 박민우가 1회말 선두 타자 초구 홈런 및 4회말 적시타 등 2타점 2득점 활약을 하면서 힘을 보탰다. 22일 KIA에 1대3으로 졌던 NC는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60승3무68패가 되면서 KIA(63승1무70패)와의 승차를 다시 0.5경기로 좁혔다.

이날 NC 타선은 득점권에서 후속타가 이어지면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6회 이후 루친스키에 이어 등판한 불펜 역시 KIA 타선을 막아냈다.

강 대행은 경기 후 "오늘은 우리 창원NC파크에 찾아와주신 팬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선수들의 집중력이 돋보이는 경기였다"며 "루친스키의 1선발 다운 투구 내용과 박민우의 활약, 선수들의 호수비가 모두 조화가 잘 이루어졌기 때문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어 "내일도 많이 찾아와주셔서 끝까지 응원해주시길 부탁 드리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