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지 통증' KIA 양현종, 다음 등판 OK! "일시적 팔꿈치 근경직"[창원 현장]

2022-09-23 15:40:18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렸다. 3회말 수비를 마친 KIA 양현종이 마운드를 내려가다 팔꿈치가 아픈 듯 고통스렁 표정을 짓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9.22/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22일 창원 NC전에서 팔꿈치 통증을 느꼈던 양현종(34·KIA 타이거즈)이 큰 문제 없이 다음 경기에 등판할 전망이다.



양현종은 2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안타 무4사구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5회까지 4안타 무실점을 기록한 양현종은 6회말 선두 타자 손아섭에게 우중간 3루타를 내준 뒤 마운드를 내려왔고, 구원 투수 박준표가 양의지에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실점했다. 하지만 KIA는 불펜이 2점차 리드를 지키는데 성공하면서 양현종은 시즌 12승(7패)에 성공했다.

이날 양현종은 3회말 투구를 마친 뒤부터 매 이닝을 마친 뒤 팔꿈치를 푸는 동작을 취했다. 이에 대해 양현종은 "사실 3회 때 팔꿈치에 통증이 있었다. 이닝을 마친 뒤 서재응 코치님께 '5회까진 책임지고 싶다'고 말했다"며 "중요한 경기다 보니 집중해서 던지려 하다 약간 무리가 온 것 같다. 순간적인 통증이라 다음 등판에는 지장은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양현종의 말대로 진단 결과 큰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다. KIA 관계자는 "양현종이 일시적인 팔꿈치 근경직 증세를 보였다. 큰 부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